“브렉시트 충격파 막자”…일본은행 15억달러 유동성 공급

[헤럴드경제] 일본은행이 지난 2014년 말 이후 최대 규모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28일 일본은행이 영국이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한 뒤 처음으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14억7500만 달러 우리 돈 1조7000억 원 규모의 입찰을 진행했는데, 모두 낙찰됐다고 전했다.

이는 일본 국가 신용등급 하락 여파로 공개시장조작에 나선 지난 2014년 말 15억28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일본은행은 그동안 달러에 대한 공개시장조작을 거의 1주일마다 실시해 왔지만, 조달 규모는 100만 달러 또는 200만 달러 수준에 불과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은행이 달러를 시장에 푼 배경에 대해 브렉시트로 세계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산하자 금융기관들이 기축통화인 달러 확보에 나서면서 시장에 달러가 부족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