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파업 가결…29일 삼성 본사앞 반대시위

[헤럴드경제] 삼성중공업이 파업에 들어간다. 이로써 대우조선과 함께 거대 양대 조선사가 파업수순에 돌입했다.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노협)가 28일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파업이 가결됐다. 다만 노협측은 당장 파업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사측과 채권단, 노협이 참여하는 대화채널 구축”이라고 전했다.

노협은 이날 오후 전체 조합원 5396명 중 투표에 나선 4768명 가운데 91.9%인 4382명이 파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 지지율은 지난 14일 85%가 파업에 찬성한 대우조선해양과 비교할 때 훨씬 높은 수준이다.

노협은 조합원들이 압도적으로 파업에 찬성함에 따라 예정대로 이날 자정 조합원 150여명이 버스를 이용, 서울로 올라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그룹 본사 앞에서 구조조정 반대 시위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은행 본점으로 이동해 구조조정 반대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노협은 삼성중공업 경영진이 지난 15일 임원 임금 반납과 1500명 희망퇴직 등 내용이 담긴 자구계획을 공개한 이후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노협은 2018년 말까지 3년간 경영상황과 연계해 전체 인력의 30∼40%를 ‘효율화’한다는 계획 아래 올해 약 1500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단행하겠다는 자구계획에도 강력 반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