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에도 혁신 짓누르는 패권세력 있다…전당대회가 분수령”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 내부에도 ‘야권 분열’의 촉매제가 된 친노 패권과 같은 특정 세력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에 의해 당 내부의 혁신 요구가 짓눌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른바 ‘친박 패권’의 공론화다.

최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29일 오전 SBS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새누리당 안팎에는 혁신의 요구가 고동치고 있지만, 무거운 짓눌림에 아무것도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선거에서 패배했으면 원인을 규명하고 과감한 개혁조치를 해야 하는데, 여전히 특정 패권주의에 의해 혁신의 흐름 가로막혀 있다”며 “누구를 단죄하자는 것이 아니라 패배의 원인을 찾고 재발 방지책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혁신에 지지부진한 것은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는 것이 김 의원의 판단이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지지부진한 분위기를 일거에 깨는 일을 직접 이끌겠다”며 일부 강경파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탈당파 일괄 복당 결정에 대한 반발 ▷권성동 전 사무총장에 대한 퇴진 압박을 대표적인 ‘짓누름’의 예로 꼽았다.

김 의원은 “(특정 패권세력의) 목소리가 새누리당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부 강경파의 소동에 불과한데, 이런 소동이 새누리당 전체를 짓누르고 있다. 전당대회서 특정 패권세력이 정당한 의사결정을 가로막는 것을 없애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특히 “비대위는 당의 합법적 권력기구인데, 여기서 결정한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선출 규정을 특정 패권세력이 정파적 이익에 따라 고치려 한다”며 “이런 모습이 새누리당을 특정 계파의 사적이익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당이라고 여겨지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4ㆍ13 총선 당시 발생한 막장 공천도 마찬가지”라며 “비대위가 당의 존망이 달린 전당대회 준비에 총력 기울이고 있으니, 이미 정한 룰을 국민과 당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기부정 하듯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