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한장 찍으려다…7명 강물에 빠져 사망

[헤럴드경제] 셀카 한 장 찍으려다 균형을 잃고 강물에 빠져 무려 7명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최근 인도언론 NDTV는 북부 칸푸르시의 갠지스강에서 6명의 청년들과 지역 주민 1명이 강물에 휩쓸려 모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지난 22일(현지시간) 힌두교도들이 성스러운 곳으로 숭배하는 갠지스강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 이날 갠지스강을 찾아온 쉬밤 굽타(19)는 강에 발을 담그고 셀카를 찍던 중 균형을 잃고 그만 강물에 빠졌다. 당시 갠지스강은 며칠 간 이어진 폭우로 강물이 불어난 상태. 


이에 친형인 사트얌(24)이 동생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으나 급류에 휩쓸렸고 함께 온 친구들 역시 차례대로 구조에 나섰다가 모두 운명을 달리했다. 사고 후 경찰은 굽타 형제를 포함, 4명의 친구들과 지역주민 막수드(31)의 사체를 모두 찾아냈다.


경찰은 “주민 막수드는 사고를 목격하고 구조에 나섰다가 함께 변을 당했다”면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셀카를 촬영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월에도 뭄바이 소녀 3명이 반드라 포트 인근에서 셀카를 찍으려다 아라비아해에 빠져 숨진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