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안철수 천정배, 대표직 동반사퇴…”이번 사태 책임”

[헤럴드경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갖고 "이번 일(4·13 홍보비 파동)에  관한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다. 막스 베버가 책임 윤리를 강조한 것도 그때문이다"라면서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매번 책임져야할 일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온 것도 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자리에서 천정배 공동대표 역시 "저희 두 사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대표직을 사퇴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당과 정권교체를 위해서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