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도 가시지 않는 피로…“직장인도 방학 필요해”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직장인 대부분이 직장생활에도 방학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지난 20일부터 28일까지 직장인 722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과 방학’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방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무려 97.6%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이 직장생활을 하며 방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순간은 ‘많이 자고 휴식을 취해도 체력 회복이 안 될 때(64.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책상에 앉아 있지만 업무 진행은 하나도 안 될 때(40.3%)’, ‘초과 근무, 야근이 지속될 때(32.1%)’, ‘선생님 등 실제 긴 휴가를 보내는 지인들을 볼 때(17.9%)’, ‘대학생들이 방학을 맞아 놀러 다니는 것을 볼 때(9.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방학이 주어진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를 묻는 질문에 ‘해외여행을 가겠다(70.5%, 복수응답)’, ‘국내여행을 가겠다(28.0%)’ 등 여행 관련 답변이 각각 1ㆍ2위를 차지했으며 뒤 이어 ‘아무것도 안하고 쉬고 싶다(18.0%)’, ‘취미활동을 하겠다(17.5%)’, ‘친구, 지인들을 만나겠다(11.2%)’ 등의 순이었다. ‘방학기간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지’ 묻는 질문에는 ‘2주’라는 답변이 49.6%로 가장 높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