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국회’ 벗어나나 했더니…20대 출발부터 ‘비리국회’ 얼룩

김수민 리베이트·서영교 가족채용
與이군현·박인숙도 비리의혹 확산

20대 국회가 출발부터 여야 3당의 ‘비리의혹’으로 얼룩졌다.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서용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족채용’ 논란에 이어 새누리당까지 확산됐다.

29일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은 자신의 친ㆍ인척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나 고개를 숙였다. 앞선 사례에 묻혔지만 새누리당에서는 이군현 의원이 보좌진 월급을 빼돌려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이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러자 여야 3당이 너나 할 것 없이 서로간의 비난과 비리공방을 벌였다. 역대 가장 빠른 원구성으로 ‘식물국회’를 벗어나자고 했지만, 이번엔 ‘비리국회’ 오명으로 그나마 남은 국민 신뢰도 잃을 판이다.

새누리당은 더민주와 국민의당의 연이은 악재에 국회 특권내려놓기와 비리근절ㆍ윤리성 강화에 대한 선제적 조치를 선언하며 29일까지 이틀간 공세적인 입장이었지만, 박인숙 의원의 ‘가족채용’이 확인됨에 따라 무색한 상황이 됐다. 박인숙 의원은 자신의 5촌 조카를 5급 비서관으로, 자신의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회계를 맡던 동서를 국회의원실 인턴 직원으로 채용했다. 박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갖고 정진석 원내대표가 세비 동결 및 특권 내려놓기를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옷깃을 여미는 자세로 우리 스스로를 거울에 비춰보는 노력을 해야한다”고도 했다.

박명재 사무총장은 “일부 야당의 가족 채용이 논란돼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다”며 “새누리당도 유사한 사례가 없도록 선제적인 점검과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박 의원의 사과로 무색해졌다.

선제적 조치를 강조했지만 이군현 의원에 대해선 당내 진상조사 등 ‘후속 조치’조차 안하고 있는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의원은 지난 2011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9대 국회의원으로 지내며 보좌진의 월급 2억 4400여만원을 빼돌려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중앙선관위원회에 의해 이미 지난 8일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내가 며칠 참았지만, (전날) 새누리당 대변인에 (정진석) 원내대표까지 나서서 우리당과 국민의당 비난했는데 내가 오늘 한마디 하겠다”며 “같은 잣대로 박인숙ㆍ이군현 의원을 처리해달라”고 했다.

결국 국민 신뢰만 또다시 땅에 떨어지게 됐다. 국회사무처가 최근 펴낸 ‘국회불신 요인 분석 및 신뢰도 제고방안에 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나라 국민들은 주요 기관 중 가장 국회가 가장 법을 안 지킨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9년 동아시아연구원ㆍ한국리서치 조사에서 “법 잘 지킨다”는 대답은 국회가 가장 적은 5.3%에 불과했고, ‘대기업<검경<청와대<노동조합<시민단체<일반국민’ 순이었다. 지난 2013년 국제투명성기구가 107개국을 대상으로 제도별 부패 평가를 한 결과 한국에서는 정당에 대한 부패인식 비율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의회, 사법, 행정부 순이었다. 이형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