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형편 어려운 학생에게 아침밥 챙겨준다.

[헤럴드경제] 아시아나항공은 28일 서울 강서구 오쇠동 본사에서 ‘저소득층 가정 학생 조식비 지원식’ 행사를 갖고 성금 1억원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서울시 교육청에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저소득층 가정 학생 조식지원사업은 가정 형편상 아침밥을 챙겨 먹기 어려운 서울시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에게 학교에서 도시락 또는 급식 형태의 아침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아시아나항공이 강서구 저소득층 가정 학생을 위해 식사비를 지원해오던 사업이 서울시 교육청,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의 공동사업으로 확대돼 지난해에는 서울 시내 33개 학교 427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았다. 올해에는 35개 학교 460명에게 조식 지원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이연배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청 교육감(왼쪽 두번째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수천 사장은 “미래의 주역인 우리 아이들이 아침밥을 굶는 이은 없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임직원들의 뜻을 모아 조식지원 기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