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ㆍ천정배 사퇴, 김수민ㆍ박선숙도 ‘자진탈당’ 압박 거세질 듯

[헤럴드경제=이형석ㆍ박병국 기자]안철수ㆍ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9일 사퇴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리베이트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김수민ㆍ박선숙 의원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당은 거듭 “당헌ㆍ당규에 따르겠다”고 했지만, 당 안팎에서 ‘자진탈당’ 압박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 의원이 당에서 제명ㆍ출당조치를 하게 되면 의원직을 유지하고 무소속으로 남게 되지만 국민의당은 2석을 잃게 된다. 두 의원이 자진탈당을 하게 되면 의원직을 잃지만, 국민의당은 두 사람의 탈당으로 인한 공석이 된 2석의 비례대표 자리를 승계받을 수 있다. 

안철수-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안철수 공동대표는 29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라며 “막스베버 책임 윤리를 강조한 것도 그 때문이다, 내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매번 책임 져야 할 일에 대해선 책임을 져온 것도 그 때문”이라고 했다. 안대표는 “이번일에 대한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내게 있다,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며 “국민의당은,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간곡하게 말씀드리고 싶다, 그리고 나와 국민의당은, 앞으로 더 열심히 주어진 길을 걸어가겠다”고 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천정배 대표도 “저희 두사람은 이번 사태를 통감하고 대표직을 사퇴한다”며 “앞으로 당과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했다.

두 사람의 사퇴에 따라 리베이트 의혹의 핵심 인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수민ㆍ박선숙 의원의 거취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ㆍ천 두 대표의 사퇴선언에 앞서 28일과 29일 잇따라 열렸던 최고위와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은 김ㆍ박 의원의 거취에 대해 “당헌ㆍ당규에 따라 기소 여부를 본 후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하지만 박지원 원내대표는 안ㆍ천 두 대표의 사퇴 선언 직전인 29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김수민ㆍ박선숙 등)당사자에게 자진탈당하라는 의사도 전달해봤다”며 “본인들이 결백한데 왜 의원직을 사퇴하고 검찰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결백을 믿고 있다”고 전했다. 또 “국민이 솔직히 두 의원의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러려면 당사자가 탈당하는 길밖에 없다”고도 했다.

su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