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리베이트 의혹 의원 당헌당규대로”…기소 여부 후 당원권 정지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8일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 해당 의원의 기소 여부를 지켜본 뒤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공동대표는 28일 긴급 의원총회 이후 “책임자이자 대표자로 뼈아픈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법적 판단 결과에 따라 한치의 주저함 없이 단호하게 처리하겠다”고 했다.

안 공동대표는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되는 당헌당규를 언급하며 “확인된 사실에 따라 실행에 옮기고 관련 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더 엄격하고 단호한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검찰의 기소 여부를 지켜본 뒤 당헌당규에 따라 당원권 정치 조치를 취하겠다는 결론이다. 


앞서 국민의당은 의원총회에서 김수민ㆍ박선숙 의원 등 의혹 관련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놓고 격론을 벌였다. 추가 논의 결과 국민의당은 선도적으로 탈당 등의 조치를 취하는 게 아니라 검찰 기소 여부를 우선 지켜보자는 결론을 내렸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안 대표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도록 제명ㆍ출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자고 했지만, 다수의 지도부와 의원이 원칙대로 가자고 의견을 제시했다”며 “그 원칙은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