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퇴한 국민의당, 남은 수순은?…비대위 or 대표대행 or 외부영입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안철수ㆍ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공동 사퇴하면서 국민의당도 당 대표가 없는 비상에 놓였다. 가능한 수순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가동, 전당대회까지 당을 유지하거나 최고위원 등 지도부에서 대표대행을 선출하는 방안, 혹은 외부인사를 시급하게 영입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우선 가장 유력한 방안은 비대위체제 구성이다. 국민의당은 20대 총선 이후 전당대회 시기를 올해 말, 내년 초로 정했다. 우선 당조직을 정비하는 게 급선무란 이유에서다. 29일 공동대표가 동반 사퇴하면서 당장 국민의당은 당을 이끌 대표가 없게 됐다. 전당대회까진 반년 가까이 남아 있어 당 대표가 없는 상태로 이 기간을 유지하기도 어렵다. 비대위체제가 불가피한 이유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아직 확정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안ㆍ천 공동대표 사퇴 이후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를 구성할지, 지도부에서 대표대행을 선출할지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하도록 돼 있다”고 했다.

이어 “당헌당규에는 원내대표가 당 대표를 못하게 돼 있다”며 “최고위를 소집해서 어떻게 결정할지 봐야 한다. 속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비대위체제가 아니라면 현 최고위원 중에서 대표대행을 선출할 수 있다. 리베이트 의혹이 현안으로 이어지는 만큼 비대위체제를 전환하기보단 우선 대표대행을 선출하면 상대적으로 조기에 사태를 추스릴 수 있다. 다만, 대표대행을 담당할 최고위원이 미지수다. 박 원내대표는 “몇분의 최고위원이 본인들도 동반사퇴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리베이트 의혹에 당 대표 사퇴까지 국민의당이 창당 이후 최대 위기를 겪으면서 최고위원 중에서도 쉽사리 구원등판에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다.

비대위체제 여부를 떠나 외부인사 영입도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다. 손학규 전 고문이 대표적이다. 당내에서 대안을 찾기보다는 외부에서 대안을 찾는 게 리베이트 후폭풍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