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퇴 결심한 듯”…만류에도 의사 완강

[헤럴드경제]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당 관계자들의 리베이트(사례금)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안 대표의 최측근은 YTN을 통해 “안 대표가 사퇴 결심을 굳힌 것 같다며, 본인 의사가 완강하다”라고 전했다. 


리베이트 의혹으로 국민에게 몇차례나 사과한 안 대표는 사태 수습에 실패했다는 비난이 이어지자, 거취 문제를 선제적으로 거론하고 나섰다는 분석이다. 

지난 28일 국민의당은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으로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구속되자 오전 6시부터 장장 11시간 동안 지도부 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달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의원들은 안철수 대표 등 당 지도부 책임론까지 거론했고, 이에 안 대표는 “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이 반대했지만, 안 대표는 29일 최고위에서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고 말했으며 이날 저녁까지 사퇴 의사가 완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당내 의원들과 측근들이 극구 만류중이기 때문에 안 대표의 사퇴 여부는 29일 오전에 열릴 최고위원회의에 최종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