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퇴 후 박지원, “정동영 역할론, 비대위에서 논할 문제”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안철수ㆍ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 사퇴 이후 정동영 의원의 역할론을 두고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된다면 비대위에서 논할 문제”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29일 두 공동대표 사퇴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의 역할론을 묻자 “그런 논의는 없었고, 비대위가 구성된다면 비대위에서 논할 문제”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아직 당 체제 정비가 안 됐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언제 할지 여부 등은 제가 말할 위치가 아니다”고 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김수민ㆍ박선숙 의원의 자진탈당과 관련, “이미 요구했다”고 전했다. 두 의원은 자진탈당 요청에 거부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