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료제 공동개발”…동화약품, 울산과학기술원과 산학협력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동화약품은 29일 울산과학기술원과 보건의료 분야 학술교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전반의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동화약품 손지훈 사장과 울산과학기술원 정무영 총장이 참석해 협약서를 교환하고, 울산과학기술원 임미희 교수팀이 연구 중인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대한 공동 연구 및 협력으로 혁신 합성 신약을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치매 중 가장 흔하게 발생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치명적인 퇴행성 신경질환이다. 알츠하이머 질환에 대한 원인 치료제는 아직까지 알려져 있지 않으나, 현재 사용되고 있는 약물은 증상을 완화시키는 정도다. 일각에서는 많은 요인들이 알츠하이머 질환 발생과 진행에 관련돼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발병의 원인은 아직까지 규명되지 않고 있어 치료제 개발이 어려운 실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세계 치매 환자는 약 4600만명으로, 치료제 시장은 약 5조 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아울러 질환분석전문 보고서인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세계적인 고령화로 인해 전세계 치매 치료제 시장은 오는 2023년에 약 15조원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있다.

양 기관은 알츠하이머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을 규명해 이에 대한 반응성을 조절하는 새로운 개념의 다중 표적 약리기전을 가진 혁신 신약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 연구개발 협력으로 비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인체에 직접 투여 가능한 임상 시험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동화약품은 동국대학교와 알레르기 질환 치료제 기술 이전에 대한 산학 협력을 맺고 있으며, 경희대학교와는 천연복합추출물의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기술 이전에 대한 협력 관계는 맺고 있다. 이외에도 국립수목원(국가생물자원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아주대학교(RIP3 바이오마커 이용 항암제 개발 기술 이전 및 공동연구개발 협약) 등 다양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