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새누리당, 박인숙ㆍ이군현 어떻게 처리할지 지켜볼 것”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친인척의 보좌진 채용 문제가 불거진 새누리당을 향해 “같은 잣대로 박인숙, 이군현 의원을 처리해달라”고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만약 새누리당의 정치개혁의지가 진짜라면 이 두 분을 처리하는 것부터 국민들에게 혁신의 길을 보여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박 의원은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우 원내대표는 그간 새누리당이 가족채용 논란을 불러일으킨 서영교 의원과 리베이트 의혹에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인 데 대해 “남의 당 욕하기는 쉬워도 자기 개혁이 더 어려운 법”이라며 “한번 지켜보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우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일괄 퇴장한 데 대해 “개원 국회에서부터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바람직하지 않다”며 “생산적인 국회가 되기 위해서는 집권 여당의 태도가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