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새누리당, 박인숙ㆍ이군현 의원부터 제대로 처리하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새누리당을 향해 “박인숙ㆍ이군현 의원부터 같은 잣대로 처리하라”고 맞불을 놨다. 서영교 더민주 의원,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등을 두고 연일 도덕성을 비판한 새누리당에 맞대응하는 발언이다.

우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며칠 참았으나 이날 한마디 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새누리당이 대변인과 원내대표까지 나서서 우리 당과 국민의당을 비난했는데 같은 잣대로 박인숙, 이군현 의원을 처리하라”고 했다.

박 의원은 친인척을 비서관, 인턴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났고, 이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김수민 의원 등이 고발당할 때 보좌진을 통해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함께 고발당했다. 


우 원내대표는 “보좌진 채용문제나 월급 후원금을 받은 문제 등으로 두 의원 모두 연루돼 있다”며 “만약 새누리당의 정치개혁 의지가 진짜라면 두 의원을 처리하는 것부터 국민에게 혁신의 길을 보여달라”고 비판했다.

이어 “남의 당을 욕하기는 쉬워도 자기 개혁이 더 어려운 법이다. 한번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도 재차 압박을 가했다. 그는 “박 보훈처장이 업무보고에서 오만한 태도를 보여 여당 의원조차 이를 지적했다”며 “생산적인 국회가 되려면 집권여당의 태도와 피감기관장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