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원료 ‘원유’ 가격 인하…그럼 소비자가격은?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원유기본가격 계산방식’(이하 원유가격 연동제)이 도입된 후 처음으로 원유(原乳) 가격이 인하된다 이에 따라 우유나 유제품의 소비자가격도 낮아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낙농진흥회는 올해 원유 기본가격을 전년(ℓ당 940원)보다 18원 내린 ℓ당 922원으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인하된 원유 가격은 올해 8월 1일부터 내년 7월 31일까지 1년간 적용된다.

그동안 우유가 남아돌고 수입산이 늘어나도 우유 가격이 내려가지 않은 특이한 상황이 원유가격 연동제 때문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 2013년 원유가격 연동제를 도입한 이후 첫해에는 원유 가격이 ℓ당 834원에서 940원으로 약 13% 인상됐고, 2014~2015년에는 2년 연속 가격이 동결됐다. 원유 가격이 인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소비자가격도 낮아질 거란 기대가 따르고 있다.

유업계에서는 일단 상황을 지켜보고 소비자가격 조정을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사진=123RF

한 유업체 관계자는 “8월 1일 이전까지 제품 가격에 어느 정도 반영될 지 논의하고 소비자단체 의견 등을 수렴해 최종적으로 가격을 매길 것”이라며 “18원이면 애매한 폭이긴 하지만 원유 가격이 내려간 만큼 최종 우유 가격도 내려가야 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어 소비자가격을 조금이라도 내리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18원이란 금액이 원유 입장에서는 큰 금액이지만 소비자가격에서는 애매한 부분”이라며 “당장 소비자가격을 어떻게 조정하겠다고 결정할 순 없고 시간을 두고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낙농진흥회 관계자는 “2013년 원유 가격이 오른 이후 인상분이 소비자 판매 가격에 반영되는 데 한 달 반에서 두 달 가량 걸렸다”며 “과거 사례에 비춰 보면 올해도 소비자 가격에 반영되려면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2013년에는 원유 가격 인상폭이 100원 이상으로 컸기 때문에 소비자가격 조정이 있었지만 올해는 인하 폭이 18원(1.9%)에 불과하고, 현재도 정가보다는 할인된 가격에 판매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이 체감할 만큼의 가격 인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유업체 관계자는 “지금도 1 1, 끼워팔기 등으로 실제로는 정가의 10% 이상 할인해서 판매하고 있다”며 “소비자가격이 무너진 상황이어서 가격을 조정한다고 해도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분이 얼만큼 될 지는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흰 우유 외에 다른 유제품 가격에 반영이 될 지도 미지수다.

한 유업체 관계자는 “인하 폭이 워낙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을 것”이라며 “원료 중 원유 비중이 큰 발효유 같은 경우는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비중이 낮은 가공유나 다른 2차 제품은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