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타워점 브랜드 이전…롯데면세점 소공점 확장 오픈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면세점 소공점이 최근 확장 공사를 마치고 12층을 새롭게 오픈했다.

29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존 식당가를 폐쇄하고 확장 공사를 진행해 온 12층 일부가 지난 18일 문을 열었으며 내년 초 리뉴얼(새단장)이 완료되면 본점 면적은 기존 1만3355㎡(4040평)에 확장면적 2760㎡(835평)이 더해져 1만6115㎡(4875평)이 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소공점 리뉴얼로 올해 매출 2조 7800억원을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면적이 한 층 늘어나면서 화장품과 향수 중심으로 입점 브랜드도 늘어났다.

롯데면세점 소공점이 최근 확장공사를 마치고 18일 가오픈했다. 사진은 롯데면세점 소공점 매장.

아이소이, 씨트리, cnp, 에스뿌아 등 10여개 브랜드가 현재 문을 닫은 월드타워점에서 소공점으로 이전했으며 설화수, 후 등 기존 인기 화장품 20여개 브랜드의 매장 면적이 확대됐다.

롯데면세점 소공점이 이처럼 기존 식당가를 없애고 확장한 것은 최근 문을 연 신세계면세점과 다른 신규면세점들의 영향도 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의 영업이 종료되면서 본점의 비중이 더 커진 것도 한 요인이다.

한편, 연매출 6112억원 규모이던 국내 3위의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작년 11월 특허 재승인에 실패해 지난 26일 일반인 대상 영업을 종료했다.

관세청이 연말 서울 시내에 중소ㆍ중견면세점 1곳을 포함해 4장의 면세점 신규 특허를 발급키로 하면서 월드타워점에도 기회가 주어졌지만 최근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입점 로비 의혹과 검찰의 롯데 비자금 수사가 겹치면서 면세점 외적인 요인이 심사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생겼다.

경험이나 운영역량 등을 볼 때는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이 특허획득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법규준수도’ 등의 항목이 있어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