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 공항 테러 사건으로 사망자 36명 부상자 147명에 달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터키의 최대도시 이스탄불의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 28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3건 발생해 최소 36명이 숨지고 147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키르 보즈다 법무장관은 현지시각 29일 오전 3시 5분 기준 세 차례의 자살폭탄 공격으로 사망자가 최소 31명에서 36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캡쳐]

보즈다 법무장관은 “테러리스트 1명이 국제선 터미널 입구에서 칼라시니코프 소총으로 총격을 가한 후 자폭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테러범들이 공항 터미널 입구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폭발물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세 번째 폭발은 공항입구 X-레이 보안 구역에 들어가기 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