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미국서 ‘어린이 사망사고’ 서랍장 2천900만개 리콜

아이키아 서랍장

다국적 가구기업인 이케아가 28일 북미 시장에서 서랍장의 대량 리콜을 발표했다.

물건을 보관하는 용도의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어린이가 숨지거나 다친 사고가 잇따른 데 대한 조치다.

이케아는 이날 미국 시장에서 서랍장 2천900만 개를 리콜하겠다고 밝혔다.인기상품인 3∼6단의 ‘MALM’ 모델 서랍장 800만 개, 다른 모델이 2천100만 개다.

미국서 유통되는 이케아 서랍장의 절반이 리콜 영향권에 놓인다고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밝혔다.

이케아 캐나다도 넘어질 위험이 있는 서랍장 660만 개의 리콜을 발표했다.CPSC는 이케아가 미국 시장에서 자발적으로 지켜야 하는 안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밝혔다.’MALM’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졌다는 보고가 지금까지 미국서 41건 접수됐다.

유아를 포함한 6명이 어린이가 서랍장에 깔려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문제의 서랍장들은 모두 벽에 고정돼 있지 않은 상태였다.CPSC와 이케아는 지난해 7월부터 서랍장의 안전한 설치를 홍보하면서 서랍장 고정 장치를 매장에서 나눠주는 대책을 취했지만, 이후 더 많은 사고가 보고됐다.이케아는 이번 조치에 따라 2002년부터 올해 1월 사이에 제조된 리콜 대상 서랍장에 대해서는 고정 장치를 제공하거나, 이를 위한 방문 서비스를 실시하며 소비자가 원할 경우 환불도 해줄 계획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