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유로 탈락 후폭풍…주장 루니, 머리카락 다빠졌네

[헤럴드경제]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주장 웨인 루니가 자국의 유로 2016 탈락 후 머리카락이 상당 부분 빠진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루니가 스트레스로 인한 극심한 탈모가 의심된다며 12시간 간격으로 촬영된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잉글랜드의 유로 2016 탈락 후 그의 스트레스가 심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루니는 앞서 지난 2011년부터 총 3만 파운드(4,693만원)를 투자해 모발 이식 수술을 받아, 최근 ‘M자형 탈모’를 해결해 성공적인 결과물을 얻어낸 바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하지만 전문가들은 웨인 루니처럼 12시간 만에 머리카락이 다 빠지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아마도 시합 때는 ‘모발용 스프레이’를 사용한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