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공선 조기 발주로 ‘조선업 파멸’ 막는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인한 대량 실직사태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가 어업 지도선 등 관공선의 조기 발주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소 조선업체에 일감을 제공, 기술 인력의 해고를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2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중소 조선사에 일감을 주는 동시에, 기술 인력들의 조선업 현장 이탈을 줄이고자 어업 감시선, 지도선 등 관공선을 조기에 발주하도록 정부와 협의했다”며 “정부도 이런 내용을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이 내용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언급한 내용”이라며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한 만큼 정부가 빨리 편성하고, 국회도 빨리 심의ㆍ승인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이번 추경은 고맙게도 야당에서 먼저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지방재정과 교육재정에 2조원에 가까운 재원이 들어가게 되면 지방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