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유재석 영입 정보로 부당 이득 혐의… 검찰 소환 조사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FNC 소속 씨엔블루 정용화가 ‘유재석 영입’이라는 호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자신의 소속사 주식을 거래해 억대 시세 차익을 거둔 혐의로 검찰에 소환됐다.

지난 28일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박길배 부장검사)는 이날 자본시장과 금융투자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용화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용화는 작년 7월 이전 지인 1명과 자신이 소속된 기획사 주식 2만 1000주를 매입한 뒤 유재석과의 전속계약 발표 이후 되팔아 약 2억원 가량의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정용화 이외에도 소속사 대표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이 당시 이 회사 주식을 사고판 내역을 확인할 결과, 1~2명이 미공개 정보로 이용한 흔적을 포착하고 추가 입건해 조사 중이다. 입건자 중에는 연예인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4일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으로부터 패스트트랙(조기 사건 이첩) 제도를 통해 받아 수사에 착수, 이달 초 정용화의 주거지, 해당 소속사 등 4~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입건자들이 혐의가 있는지를 수사하는 중으로 무혐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용화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검찰에서 조사 중인 사건이므로 관련 내용을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며 “수사가 종결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조심스러운 입장만 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