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팬들 “믿을 수 없다”…음모설 제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유재석 영입’이라는 호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자신의 소속사 주식을 사들여 억대 시세 차익을 거둔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가운데 정용화의 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8일 서울남부지검 2금융조사 2부(부장 박길배)는 이날 자본시장과 금융투자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용화를 소환해 조사했다.

이에 정용화의 팬들은 “정용화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정용화를 믿는다”라며 정용화를 지지했다. 일각에서는 “누군가가 조직적으로 정용화를 음해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이는 것”이라는 음모설도 제기됐다.


하늘아래용화라는 닉네임을 쓰는 한 네티즌은 “지금까지 지켜봐왔는데 용화는 맑고 흠잡을 데 없는 사람이다”라며 “진실은 용화를 믿고 진실은 용화의 편이다”라고 굳은 믿음을 드러냈다.

또 한 네티즌은 “정용화 기사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폐경기 증상이 심해졌다”며 심적ㆍ육체적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사진=정용화 갤러리

한편 검찰은 정용화를 작년 7월 이전 지인 한 명과 자신이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 주식 2만1000주를 매입한 뒤 유재석과의 전속계약 발표 이후 되팔아 약 2억 원가량의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