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중소기업 맞춤형 인재 양성 방안 모색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29일 경기도 수원시의 기계ㆍ소재 분야 특성화고등학교인 수원공업고등학교 내 위(Wee) 센터에서 중소기업이 원하는 맞춤인재 양성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특성화고 인력양성사업에 참여한 학교장, 담당교사, 기업, 학생 등 총 20명이 참석해 인력미스매칭 해소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임 이사장은 “중소기업 인력난과 청년층 취업난, 인력 미스매칭이 심각해짐에 따라 기능인력 양성의 산실인 특성화고에서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며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자동차 머플러 제조회사인 ㈜한우공영의 김상연 상무는 “중소기업은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한 실무중심의 우수한 특성화고 학생을 선호한다”며 “특성화고의 맞춤교육을 받은 학생이 기업의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인력양성사업이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대성 수원공고 교장은 “우리 학생들이 취업한 중소기업의 핵심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병영혜택 확대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학생들이 특성화고를 졸업하고 우수한 중소기업에 취업해 안정적인 미래를 영위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