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공무원으로 직업 전환하고 싶어”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사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하고 싶은 의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최근 사기업 재직 직장인 1224명을 대상으로 ‘현재 회사를 그만두고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할 의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1%가 ‘있다’고 답했다. 전환 의사는 ‘남성(77.5%)’보다 ‘여성(85%)’으로부터 더 많이 나왔다.

공무원으로 직업을 전환하려는 이유로는 ‘평생직장으로 삼을 수 있어서(69.7%,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연금 등 노후보장이 돼서(52.8%)’, ‘오래 일할 수 있어서(42.5%)’, ‘출산 등 경력단절 이후를 대비해서(17%)’, ‘현재 직업이 적성에 안 맞아서(16.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현재 직업이 본인의 적성에 얼마나 부합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약간 부합(53.9%)’이란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고 뒤 이어 ‘거의 부합하지 않음(22.5%)’, ‘상당히 부합(16.7%)’, ‘전혀 부합하지 않음(6.9%)’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들 대부분 재직 직장에 대한 고용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실제로 현재 재직 직장에서 고용 불안감을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심각한 수준(40.8%)’이라는 응답이 ‘거의 없는 수준(15.7%)’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23.9%는 현재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었다. 목표는 ‘9급(71.9%, 복수응답)’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7급(16.4%)’, ‘기능직 10급(9.2%)’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시험 준비는 주로 ‘온라인 강의(49.3%)’ 또는 ‘독학(45.9%)’으로 하고 있었으며 이밖에 ‘사설 학원(1.7%)’, ‘스터디 그룹(1%)’을 통해서 준비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공부 시간은 하루 평균 2.6시간이었다. 구체적으로는 ‘2시간(29.5%)’, ‘3시간(25.7%)’, ‘1시간 이하(25%)’, ‘4시간(10.6%)’, ‘5시간(6.2%)’ 등의 답변 순이었다. 월 평균 수험비용은 평균 21만원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