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으로 음향 체험”…CGV, ‘SUBPAC관’ 론칭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영화의 사운드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신개념 특별관 ’SUBPAC관‘이 세계 최초로 CGV에 도입된다.

CGV는 오는 7월1일부터 서울 CGV청담씨네시티에 백팩 디자인의 웨어러블 진동 오디오가 장착된 ’SUBPAC관(이하 서브팩관, 152석)‘을 공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서브팩은 저역대의 사운드 파장을 진동으로 전환해 음향을 온 몸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웨어러블 진동 오디오. CGV는 서브팩의 최신 모델인 S2를 상영관 시트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기존 오디오 시스템에서 경험하기 힘든 강력한 저음부터 화려한 고음까지 영화 사운드의 울림을 풍부하고 깊이 있게 체험할 수 있다.

영화 관람 시 관객은 시트 왼쪽에 부착된 조그셔틀을 이용해 직접 음향의 진동 강도를 조절할 수 있다. 또한 사운드에 특화된 전용 헤드폰이 각 좌석마다 설치돼 영화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좌석은 온 몸을 감싸주는 편안한 가죽시트로 설치됐다. 서브팩관 이용 가격은 주중 1만5000원, 주말 1만7000천원이다.

CGV는 서브팩관 오픈을 기념해 오는 7월 1일부터 8일까지 서브팩관 전용 ’NOW YOU FEEL IT (나우 유 필 잇)‘ 영화제를 개최한다. ’매드 맥스‘, ’레미제라블‘, ’스텝업 올인‘ 등 음향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상영된다. 파워풀한 오디오를 청각은 물론 온 몸을 통해 느껴볼 수 있는 기회다.

CGV복합화파트 김진평 과장은 “서브팩관은 좀 더 풍부한 사운드로 영화를 감상하고 싶은 관객들의 니즈를 반영한 신개념 극장”이라며 “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부터 음악영화, 콘서트 실황 등 사운드가 매력인 작품들을 가장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