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당VS당원권박탈VS기소후 결정…국민의당 리베이트 3인방 처리두고 고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이 28일 오후 4시 긴급 의총을 열고 김수민ㆍ박선숙 의원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의 처분 문제를 재논의한다. 국민의당은 이날 아침 의총을 열어,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출당ㆍ당원권 박탈ㆍ기소후 결정 등의 의견이 맞서고 있다.

이용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 후 브리핑을 갖고 “최종결론을 내지 못하고 다시 최고위를 소집해 논의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오후 3시 40분 현재 최고위가 열리고 있으며, 모아진 의견으로 이날 오후 4시께 의원 총회를 열어 이들의 처분 문제를 다시 논의한다.


이날 오전에 열린 의총에서는 탈당권유냐, 출당이냐, 당헌당규에 따른 처분이냐를 놓고 의원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 대변인은 “당헌당규에 따라서 (처리)해야 한다는 얘기를 나눴고, 이 정도가 아니라 국민정서에 따라서 정치적 결단이나 처리가 있어야 한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했다.

당헌당규에 따라야 한다는 주장의 핵심은, 아직은 처리 문제를 논하기에 이르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당헌당규를 보면 뇌물 ㆍ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된 자는 당원권이 정지하도록 돼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기소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당원권 박탈 논의를 하면, 검찰의 표적수사로 수사를 받는 의원들은 모두 당원권 박탈을 해야 된다는 얘기가 된다.”며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 당원권 박탈은 기소가 되면 하면 된다”고 했다. 당원권이 박탈되면 의결권이 사라진다.

한발 더 나 나아가, 출당(제명)조치를 해야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도부의 대승적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출당이 되면 박 의원과 김 의원은 무소속으로 남게 된다.

처분 수위를 높여 스스로 물러나야 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상상하는 논의가 다 있었다”고 했다. 정당법에 따르면 탈당을 한 비례대표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며, 13번인 김 의원을 대신해, 14번이 비례대표직을 승계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