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2주년’ 조희연 교육감, “알파고 시대 대응할 미래교육 펼친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조희연<사진> 서울시교육감이 취임 2주년을 맞아 인공지능(AI) 컴퓨터 ‘알파고’로 대변되는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응할 수 있도록 미래교육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조 교육감은 2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서울교육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새로운 교육행정혁신 중요원칙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중요 원칙으로 세 가지를 들고 나왔다.

우선 조 교육감은 학교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책무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교육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교육정책 감축 등을 통해 학교에 여백을 줄 것”이라 말한 조 교육감은 기존의 모든 교육청 주도 공모사업을 폐지하고 학교 선택사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학교당 일정금액의 자율 예산도 지원해 자발적인 학교혁신사업 추진을 돕고 1년 단위로 평가해 추가 지원 등을 검토한다.

민간의 전문성을 정책에 접목하기 위해 ‘민간전문가제도’도 새롭게 도입한다. 재능기부 등을 통해 퇴직교원들의 전문성을 활용하는 ‘교육인생이모작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고교 교육과정 혁신을 위한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은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한다. 문ㆍ이과 통합에 대비한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을 도입해 교육과정 운영 혁신을 도모한다. 교육과정 혁신을 통한 수업과 평가의 개선을 위해 다양한 교육감 승인 교과목을 신설·개발해 중학교 자유학기제 주제선택활동과 고등학교 자유교육과정에 도입한다.

학생인권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학생인권종합계획’도 수립ㆍ시행한다. 학생노동인권 보호를 위한 안심알바신고센터를 개편하고 각종 인권침해 사안 발생시 전문 인권조사관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학교 밖 청소년 인권을 위해 서울시와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학생, 교사,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과의 소통도 강화한다. 조 교육감은 “서울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서울교육을 옥죄고 있는 부조리한 법제도를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일부 비리 사학의 반공공적 운영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선도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공정성의 가치를 교육청의 인사에서부터 실현하기 위해 능력위주 인사 원칙을 철저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