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매트리스 렌탈시장 선두 굳히기 나서

가격·제품 경쟁력 바탕 28만명 사용… ‘오토매칭 서비스’ 선보여

매트리스 렌탈사업 원조 코웨이(대표 김동현)가 시장 선두자리 굳히기에 나섰다.

이 회사는 최근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매트리스를 찾아주는 ‘오토매칭 서비스’와 신제품 ‘하이브리드 매트리스 3종’을 내놓고 차별화를 시도한다.

현재 대여제품 수는 9종, 일시불 가격대는 110만∼218만원이다. 이를 월 2만~4만원을 내면서 쓰다 5년 뒤부터 소유권을 이전받을 수 있다.

코웨이는 2011년 11월 국내 최초로 고가의 침대 매트리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렌탈·관리해주는 ‘매트리스 맞춤 케어렌탈 서비스’를 시작했다. 첫해 8000계정을 시작으로 2012년 11만4000계정, 2014년 21만9000계정, 2015년 26만5000계정을 달성했다.

올해 1/4분기 현재 27만6000개가 대여형식으로 팔려 사용 중이다. 일시불 판매와 관리서비스를 받지 않는 경우를 포함하면 30만개 가량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 월평균 판매량은 1만대에 이른다. 

코웨이 렌탈관리 전문가가 고객의 매트리스를 청소하고 있다.

매트리스 렌탈서비스는 고가의 침대를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과 4개월에 한번씩 진드기와 세균을 청소·관리해준다는 점을 바탕으로 급성장했다. 코웨이의 성공 이후 청호나이스, AJ렌터스 등 4, 5개 업체가 이 시장에 진입해 경쟁 중이다.

제품 차별화도 성장에 한몫 했다는 게 코웨이측 자평이다. 2013년부터 매트리스 토퍼(topper)의 분리되고 천연 아로마향의 ‘케어가드’를 에어홀에 장착한 매트리스를 내놓았다. 렌탈기간 중 토퍼를 알아서 교체해줄뿐 아니라 몸에 맞는 경도의 토퍼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매트리스 렌탈의 단점을 보완, ‘오토매칭 서비스’를 내놓고 서비스도 차별화한다. 이는 제품이 몸에 맞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수면습관·체형·체압을 분석해 가장 적합한 제품을 제안한다. 서비스는 스마트폰과 512개의 센서가 내장된 분석장비를 이용해 진행된다.

코웨이는 최근 매트리스 신제품 3종을 추가 내놓아 매트리스 총 9종, 침대틀(프레임) 8종의 제품군을 갖췄다.

박용주 코웨이 마케팅본부장은 “신제품 3종은 메모리폼과 스프링의 장점이 결합된 제품이며 최상의 수면의 질을 제공한다”며 “맞춤매트리스와 위생강화란 차별화요소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사진설명>코웨이 렌탈관리 전문가가 고객의 매트리스를 청소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