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7조8300억원” 실적 기대감 ↑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영업익을 7조8300억원 수준으로 전망하고 실적 기대감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60만원을 유지했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5% 증가한 51조원, 영업이익은13% 증가한 7조83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시장 기대치)인 7조2천300억원을 웃도는 수준”이라고 내다봤다.


전 분기에 이어 IM(IT모바일) 사업부가 영업이익 개선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했다. 갤럭시S7의 양호한 수요로 마케팅비의 효율적인 집행이 가능했다느 분석이다. 저가형 모델인 갤럭시J 시리즈가 물량 증대 효과로 수익성이 상향된 점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CE(소비자가전) 사업부의 이익 수준도 기대 이상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김록호 연구원은 “TV의 신제품 효과와 가전의 고수익성이 지속돼 CE 사업부의 영업이익은 9천4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올해 영업이익을 작년보다 10% 증가한 29조7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