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경찰관-여고생 성관계 사건] ‘대기발령’ 경찰서장들, 미리 알고도 묵인ㆍ은폐

이들 서장에 추가징계 전망

부산 ‘경찰관 여고생 성관계’

경찰청이 직접 감찰하기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ㆍ원호연 기자] 부산의 학교전담경찰관(SPO)들이 선도 대상 여고생과 성관계한 사건을 해당 경찰서장들이 미리 알고 묵인한 뒤 사건은 은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이미 대기발령을 받은 이들 경찰서장에 대한 추가 징계가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연제경찰서장과 사하경찰서장이 모두 문제가 된 경찰관이 사표를 제출하기 전에 내용을 보고 받았지만 개인신상을 이유로 사표를 받는 것으로 무마하고 사건을 은폐하면서 허위 보고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청은 이에 따라 지난 28일 경감급 감사팀 6명을 부산으로 급파해 이들 경찰서는 물론 부산경찰청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그동안 부산경찰청이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었지만, 총경급이 연루된데다가 부산경찰청 직원마저 감찰 대상에 오르면서 주도권이 경찰청으로 넘어간 것이다. 경찰청 감사팀이 6명이나 지역으로 파견된 것은 이례적이다.


경찰은 또 문제가 된 전직 경찰관 2명과 여고생 1명을 대상으로 1차 조사한 결과 아직 성관계를 위한 폭력이나 협박, 대가 제공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전직 경찰관들이 ‘잘못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