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K1계열 노후전차 창정비사업 수주…총 1500억 규모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로템이 육군의 주력전차인 K1계열 전차의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29일 방위사업청과 총 1585억원 규모의 K1ㆍK1A1 전차에 대한 창정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로템은 오는 2017년 6월까지 창원공장에서 K1ㆍK1A1 전차의 창정비를 진행하게 된다. K1 전차는 950억원, K1A1전차는 635억원 규모다.

창정비는 노후화 된 기존 전차를 분해한 뒤 내부 장비를 교체해 신차 수준으로 정비하는 작업으로 기갑전력 유지에 필수적인 과정이다.

현대로템은 1976년 전차 생산 전문 방산업체로 지정된 이후 30여 년간 첫 국산전차 K1을 비롯해 성능개량모델인 K1A1, 최신예 K2전차까지 대한민국 육군 주력 장비를 생산 및 공급해오고 있다.

현대로템은 지난 1986년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총 1000여대의 K1전차를 납품했고, 이후 2001년부터는 K1A1전차 총 480여대를 생산했다. 또 손상된 전차의 신속한 정비를 위한 구난전차와 교량전차도 개발해 전력화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앞서 납품한 전차들의 폐기시점까지 꾸준한 정비소요가 예상된다”며 “우리 군에서 사용하던 노후화된 전차의 정비와 지속적인 성능개량을 통해 방위력 증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