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이젠 영업력 강화에 총력 경주”

채권단과 협약 마무리 단계

채권단의 조건부 자율협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중인 현대상선이 ‘영업력 강화’에 총력을 다한다.

29일 현대상선은 미주와 유럽, 중국, 동서남아 등 지역별로 하계 영업전략 회의를 개최하고 하반기 영업전략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지난 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지역 영업전략회의를 시작으로, 24일 런던에서 구주 영업전략회의, 27일 달라스에서 미주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다음달 1일에는 싱가포르, 8일에는 홍콩에서 영업전략회의를 순차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이번 지역별 영업전략회의에서 회사의 영업력 강화를 위한 단기, 중장기 맞춤형 전략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는 빠른 시일 내 영업력 강화함으로써 수익 개선을 이끌고, 중장기적으로는 영업력 및 비용 경쟁력 제고를 통한 조기 흑자 전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와 함께 지역별 화주 초청 설명회도 함께 추진한다. 미국, 유럽, 중국, 홍콩, 호주 등 주요 해외거점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지금까지 구조조정 과정에서 적극적인 신뢰와 지지를 보내준 화주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협조를 부탁하는 자리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그 동안 추진해온 자산 매각, 사채권자 집회, 용선료 협상, 얼라이언스 가입 등 모든 구조조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이제는 영업이 관건”이라며, “하반기에는 영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데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수익성을 극대화 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조민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