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신애, 이혜승 저작권 침해로 고소…변호사는 강용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SBS 이혜승 아나운서와 주식회사 비씨엠미디어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28일 일간스포츠는 홍신애의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남봉근 변호사가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비씨엠미디어 대표이사와 이혜승을 저작권 침해로 인한 손해배상청구소송과 함께 서적인쇄 및 판매금지 등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홍신애가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는 저작물은 2008년 출간된 ‘아내의 요리비법’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신애 측의 고소장에 따르면 출판사 비씨엠미디어가 책의 상품성을 높이기위해 이혜승을 공동 저자로 함께 할 것을 제의해 공동작업을 하다 이후 출판사 측에서 이혜승 홀로 저작한 것이 좋겠다며 홍신애에게 금전적인 보상을 제안했다.

사진=KBS 방송캡처

홍신애는 이에 강력하게 반발해 책의 레시피 저작권을 홍신애가 가지는 것으로 수정했으나 최근 이 서적이 출판 및 판매를 재개했다는 사실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홍신애 측은 “이 서적의 발간 과정에서 다툼을 벌이는 동안 단 한 번도 제대로 정산금을 받지 못했고 2012년 홍신애의 거절로 출판 계약이 종료됐음에도 현재 출판 및 판매를 재개한 것은 저작권 침해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에 이혜승 측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확인해봐야 한다”는 입장을 취했다.

한편 홍신애는 2004년 한국에서 요리 칼럼리스트로 활동을 시작해 대한민국 대표 맛 칼럼니스트 중 한 사람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현재 tvN ‘수요미식회’에 출연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