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20억원…상습 보험사기 친 일가족 14명 모두 검거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0년 동안 보험사기를 반복해온 일가족 1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의 입원 기간은 최대 1000일이 넘었고 챙긴 금액은 19억원에 달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가족끼리 공모해 10년 동안 허위로 입원해 보험금을 허위로 받은 혐의(상습사기)로 A모(51·여) 씨 등 일가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가족은 지난 2006년부터 가벼운 사고를 당하고 무릎 관절이 아프다며 병원에 입원하고 보험금을 받았다. 이들은 허위로 입원하기 쉬운 동네 병원과 한의원을 전전하며 입원을 계속했다. 가족들은 지난 10년간 평균 800일이 넘었다. 주범인 A 씨는 입원 일수만 1295일로 3억 1300만원 가량을 보험금으로 받았다.


A 씨와 자녀들은 허위 입원에 그치지 않고 병원과 짜고 가짜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회사에 치료비를 청구하기도 했다. A 씨는 보험사기 혐의로 지난해에도 처벌을 받았지만, 범행을 멈추지 않고 최근까지 허위 입원을 반복해왔다.

그러나 일가족 전체가 보험사기로 의심된다는 첩보를 들은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꼬리가 밟혔다. 경찰은 보험금 수령 내역을 추적해 주범 A 씨를 비롯해 남편과 자식을 포함한 일가족 14명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일당은 보험금 수령을 위해 총 16개 보험사에서 106가지 보장성 보험을 들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추가로 피해를 본 보험사가 있을 것으로 보고 일당을 상대로 여죄를 추궁해 29일에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