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베스트브랜드 -삼성전자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세상에 없던 ‘바람없는’ 에어컨 만들다

세계 최초 바람 없는 에어컨,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은 에어컨 역사 114년만에 혁신을 써내며 올 상반기 최고의 제품이 됐다.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은 기존 회오리 바람을 통한 강력한 냉방뿐만 아니라 한 여름 동굴에 들어갔을 때 시원함처럼 바람 없이도 실내 온도를 균일하게 해주는 ‘무풍냉방’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 차가운 바람을 내보내는 냉방 기기라는 에어컨의 고정관념을 뒤집었다. 


하루 평균 소비자가 에어컨을 사용하는 시간은 4시간 40분.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에어컨 사용시간은 날이 갈수록 증가하지만 그 시간 중 실제로 강력하고 차가운 바람이 필요한 시간은 길지 않다는 점에 주목했다. 실제 상당수의 소비자들은 에어컨 바람에 필요 이상 노출돼 한 여름에도 감기, 두통 등 냉방병으로 고생하기도 하고, 온도 조절을 위해 에어컨을 껐다 켰다 반복해야 하거나 옷을 겹쳐 입어야 하는 등의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바람 없이 시원한 자연의 쾌적함이란 에어컨의 궁극적인 목적을 실현하고자 바람의 세기를 넘어 바람의 질을 향상하는데 집중했다. 5년여의 연구개발을 진행한 결과, 상식을 뛰어넘는 발상과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에어컨 바람이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소비자를 배려하는 동시에 에어컨 본연의 냉방 기능은 향상 시킨 ‘무풍냉방’이라는 세상에 없던 개념이 탄생했다.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은 포물선 회오리 바람을 통해 소비자가 원하는 쾌적 온도까지 빠르게 도달한 후, 에어컨 전면의 ‘메탈쿨링 패널’에 적용된 ‘마이크로 홀’을 통한 ‘무풍냉방’으로 쾌적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한다. 약 13만5000개의 ‘마이크로 홀’과 냉기를 더 오래 머금게 해주는 ‘메탈쿨링 패널’을 통해 퍼지는 냉기는 균일한 온도분포를 가능케 해 사용자들이 보다 쾌적하게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회오리 바람도 한층 강화됐다. 바람이 불어나오는 각도를 약 3도 기울어지도록 디자인한 ‘포물선 회오리 바람’과 바람이 부드럽게 나갈 수 있도록 공기저항을 줄인 ‘미라클 바람문‘으로 더 넓게 빠른 냉방이 가능해졌다. 3개의 ‘미라클 바람문’은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운전할 수 있어 바람문이 모두 닫히는 ’무풍냉방‘ 모드에서는 최대 85%까지 전기사용량을 절약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된 프리미엄 디자인과 편리한 사용성 역시 돋보인다. 정교하고 고급스러운 메탈 가공이 빚어낸 바람을 품은듯한 부드러운 조형미는 공간의 품격을 한층 돋보이게 한다. 또 바람문 가운데 적용한 ‘에어 디스플레이’는 온도와 청정도는 물론 습도까지 실내 공기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