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베스트브랜드 -삼성전자 ‘삼성 패밀리 허브’]식재료 구매·사진공유…‘가족중심’주방

‘삼성 패밀리 허브’는 식재료 보관, 관리, 조리, 구매까지 도와주는 명실상부한 가족의 중심이 되는 가전이다.

삼성전자는 올 해 1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6’에서 ‘패밀리 허브’를 처음 선보였다. 이후 상반기 동안 ‘패밀리 허브’는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 유수 매체와 평가기관들로부터 20개 이상의 어워드를 받았다.

수상의 비결은 혁신성에 있었다. ‘패밀리 허브’는 삼성전자의 슈퍼 프리미엄 냉장고 ‘셰프컬렉션’ 라인업으로 독보적인 미세정온기술이 적용돼 정온냉장과 정온냉동을 구현한다. 이는 식품을 오도도록 신선하게 보관하는 냉장고 고유의 기능이다.


패밀리 허브는 이외에도 커뮤니케이션과 쇼핑, 엔터테인먼트 기능까지 부여됐다. 설치된 터치스크린에서 요리에 필요한 재료를 터치해 즉시 구매할 수 있다. 구매 제품은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에서 배달받아 볼 수 있다. 벅스는 음악을, 네이버는 각종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 냉장고가 커뮤니케이션 기기의 중심이 되는 셈이다.

‘푸드 매니지먼트’ 기능은 패밀리 허브의 혁신성을 상징하는 기능이다. 냉장실 내부에 장착된 3대의 카메라를 활용해 보관중인 식품을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불필요한 식품 구매를 줄일 수 있다. 또 식품별로 신선 보관일을 설정해 자동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주므로써 유통기한이 지나서 버리는 일도 줄여준다. 음식 조리 방법(레시피)을 음성지원으로 읽어주는 ‘푸드레시피’ 기능도 갖췄다.

아울러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기능은 ‘패밀리 허브’의 터치스크린을 활용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 등을 가족과 쉽게 공유하고, 다양한 펜 기능과 음성 녹음까지 지원하는 화이트보드와 메모 기능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키친 엔터테인먼트’ 기능으로 식사와 가사일을 하며 음악을 들을 수 있고, 거실 TV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는 TV 미러링 기능도 지원된다. 영유아 콘텐츠도 제공된다.

‘패밀리 허브’는 출시 된 지 20일 만에 1000대 판매를 돌파하면서 시장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는 2014년 ‘셰프컬렉션‘ 출시 때보다 열흘이나 빠르게 1000대 판매 고지를 달성한 것이다. 삼성 ‘패밀리 허브’는 블랙 캐비어 색상에 837ℓ 용량 1종으로, 출고가는 649만원이다.

홍석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