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대 페라리 ‘GTC4루쏘’ 국내 출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4억원대 상당의 GTC4루쏘(GTC4Lusso)를 29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페라리 GTC4루쏘는 스포츠 그랜드 투어러(Grand Tourer) 콘셉트의 4인승 모델이다. ‘GTC’는 그란 투리스모 쿠페(Gran Turismo Coupe)를, 숫자 ‘4’는 4인승 모델을 의미하며, ‘Lusso’는 이탈리아어로 고급스러움(Luxury)을 의미한다.

GTC4루쏘에 탑재된 엔진은 6262cc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은 8000rpm에서 최고출력 690 마력을 내며 최대토크는 5750 rpm에서 71.1 kg∙m를 확보했다. 이 중 80%는 1750rpm에서 뿜어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3.4초만에 도달하며, 최대속도는 335km/h에 달한다. 


특히 기존 4RM(four-wheel) 드라이브 시스템에 리어-휠 스티어링 기능을 추가한 4RM-S(four-wheel drive and steering) 시스템이 처음 적용됐다. 이에 젖은 노면이나 눈길 등 접지력이 낮은 도로 상황에서도 차량 제어와 주행 안정성을 보장한다.

실내에는 드라이빙의 쾌감과 주행 정보를 동승자와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듀얼콕핏(Dual Cockpit)이 적용됐다. 네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는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10.25인치의 HD터치 스크린이 장착됐다.

페라리 수입판매원인 FMK 관계자는 “차량 가격은 옵션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기본 4억원대부터 시작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페라리 극동 및 중동지역 CEO 디터 넥텔<사진 우측>은 “페라리의 최신 기술력과 혁신이 결집된 GTC4루쏘에 대한 한국 고객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