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기업경기전망도 어두워 2개월 연속 BSI 하락…브렉시트에 구조조정 우려 겹친 탓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구조조정에 브렉시트(Brexit) 우려까지 겹치면서 기업들의 7월 경기전망도 부정적으로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7월 전망치는 90.5를 기록했다.

이로써 BSI는 지난 6월(94.8)에 이어 2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지속했다.

이는 기준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 기업 구조조정 등 대내외 악재로 인해 불안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기업들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이 수출과 내수의 동반부진을 심화시킬 것으로 우려했다.

수출은 지속된 글로벌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17개월 연속 감소했는데, 브렉시트로 인해 불확실성까지 더해졌다.

내수도 기업 구조조정과 6월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와 같은 부진 요인이 산재한 상황에서 브렉시트가 발생해, 경기 하방 압력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들은 특히 조선ㆍ해운 등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된 업종을 중심으로 자금사정이 악화되고, 견실한 기업까지도 신용경색이 나타날 우려가 있다고 봤다.

6월 BSI 실적치는 91.3로, 역시 부정적이었다. 6월 실적치는 5월 97.1보다 떨어진 수준으로 14개월째 기준선 100을 밑돌았다.

부문별로는 내수(99.0)와 수출(99.2), 투자(95.0), 자금사정(94.2), 재고(101.7), 고용(96.9), 채산성(92.7) 등 모든 부문에서 부진했다. 재고는 100 이상이면 재고과잉을 의미하는 것이므로 100이 넘더라도 부정적인 답변에 해당한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이번 조사는 브렉시트가 현실화되기 전에 진행됐다”며 “브렉시트 확정 후 조사가 진행됐다면 전망치는 더 낮아졌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업종별로는 경공업의 전망치가 88.2에 그쳤다. 섬유ㆍ의복 및 가죽ㆍ신발산업(87.0) 등의 부진이 점쳐졌다.

중화학공업은 90.2로, 자동차ㆍ트레일러 및 기타운송장비(82.0), 의약품제조업(85.7)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의 경우 91.6로 상대적으로 나은 편이었으나 방송·통신업(76.9), 지식 및 오락서비스업(84.6)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이 예상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