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치맥 즐기는 카페형 매장 ‘bhc 비어존’ 500개 돌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치킨과 맥주를 함께 즐기는 카페형 매장인 ‘bhc 비어존’ 이 500개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bhc 비어존 매장은 지난해 11월 430개에서 현재 521개로 7개월 새 91개 늘었다.

bhc는 최근 카페형 매장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대해 20~30대 젊은 층으로의 소비 확산과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은 치맥 문화, 외식 메뉴로서 치킨에 대한 인식 전환 등 소비 트렌드 변화가 주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hc는 배달 매장인 ‘bhc 레귤러’와 카페형 매장인 ‘bhc 비어존’ 등 2가지 형태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카페형 매장 구성비를 현재 40%에서 50%까지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문을 연 비어존 매장 ‘bhc 고척스카이돔점’.

이를 위해 bhc는 지난 1월부터 배달 전문 매장을 대상으로 카페형 매장 전환을 위한 매장 재배치(Re-location)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철저한 상권분석을 통한 최적의 입지선정부터 매장 운영까지 전 과정에 대해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36개점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카페형 매장으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또한 bhc는 내방 고객 중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빈티지, 모던, 인더스트리얼을 테마로 한 감성적 인테리어로 매장 차별화에 나서고 있으며 bhc 비어존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화된 메뉴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R&D)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bhc 관계자는 “카페형 매장은 치맥을 즐기는 공간으로 배달 전문 매장보다 평균적으로 약 15~20%정도 매출이 높다”며 “최근 소비 트랜드에 발맞춰 예비 창업자들도 카페형 매장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어 향후 카페형 매장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