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잠실…강남북 잇는 시티투어버스 달린다

-신규노선 ‘서울하이라이트코스’ 7월 1일 본격 운행

서울의 강남북을 잇는 서울 시티투어버스의 신규노선 ‘서울하이라이트코스’가 7월 1일부터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잠실까지 본격 운행을 시작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하이라이트코스는 강남북을 직통으로 연결하는 최초의 시티투어버스 노선으로 천정이 없는 빨간색 2층 버스(유럽형 2층 오픈탑버스)가 도입된다.

쇼핑, 랜드마크, 휴식이라는 테마로 DDP에서 잠실 올림픽공원에 이르는 29.5km(약 105분 소요)의 구간을 순환 운행한다. 서울숲, 건대입구, 성수동 수제화거리, 롯데월드타워 등 기존 시티투어버스가 가지 않았던 강남북의 명소들을 한 번에 둘러 볼 수 있으며 10개의 정류소에서 하루 종일 무제한 자유롭게 타고 내릴 수 있다. 


버스 안에서는 관람객들의 한국 역사ㆍ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스토리텔링으로 구성된 다국어 안내시스템(한국어ㆍ영어ㆍ일어ㆍ중국어)도 장착됐다.

차량 내에서는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8월까지 주요 정류장에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설치해서 시티투어버스 운행정보를 정류소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운영사업자인 서울투어버스여행(주)는 신규노선 운행기념으로 온라인 예약 이용객을 대상으로 7월 한 달 동안 특별 할인행사를 실시한다.

하이라이트코스는 DDP에서 전통문화코스와 환승이 가능하다. 추가요금 5000원(청소년 3000원)만 내면 두 개 코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김재용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그간 강남북을 직접 연결하는 노선이 없어 이용객들의 불편이 있었는데 하이라이트코스 운행으로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는 개별관광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시티투어버스 서비스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DDP~잠실…강남북 잇는 시티투어버스 달린다

-신규노선 ‘서울하이라이트코스’ 7월 1일 본격 운행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의 강남북을 잇는 서울 시티투어버스의 신규노선 ‘서울하이라이트코스’가 7월 1일부터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잠실까지 본격 운행을 시작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하이라이트코스는 강남북을 직통으로 연결하는 최초의 시티투어버스 노선으로 천정이 없는 빨간색 2층 버스(유럽형 2층 오픈탑버스)가 도입된다.

쇼핑, 랜드마크, 휴식이라는 테마로 DDP에서 잠실 올림픽공원에 이르는 29.5km(약 105분 소요)의 구간을 순환 운행한다. 서울숲, 건대입구, 성수동 수제화거리, 롯데월드타워 등 기존 시티투어버스가 가지 않았던 강남북의 명소들을 한 번에 둘러 볼 수 있으며 10개의 정류소에서 하루 종일 무제한 자유롭게 타고 내릴 수 있다.

버스 안에서는 관람객들의 한국 역사ㆍ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스토리텔링으로 구성된 다국어 안내시스템(한국어ㆍ영어ㆍ일어ㆍ중국어)도 장착됐다.


차량 내에서는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8월까지 주요 정류장에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설치해서 시티투어버스 운행정보를 정류소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운영사업자인 서울투어버스여행(주)는 신규노선 운행기념으로 온라인 예약 이용객을 대상으로 7월 한 달 동안 특별 할인행사를 실시한다.

하이라이트코스는 DDP에서 전통문화코스와 환승이 가능하다. 추가요금 5000원(청소년 3000원)만 내면 두 개 코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김재용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그간 강남북을 직접 연결하는 노선이 없어 이용객들의 불편이 있었는데 하이라이트코스 운행으로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하는 개별관광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시티투어버스 서비스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