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L, 삼척에 ‘실화재시험연구센터’ 열어

제품소재별 화재성능평가·실제 화재상황 실물시험도 가능

강원도 삼척에 실제 화재상황 실증시험시설이 문을 열었다. 각종 제품 소재별 화재 성능평가로 관련 기술 축적이 기대된다.

28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 따르면, ‘실화재시험연구센터’가 삼척에 준공돼 개소식이 열렸다.

실화재시험연구센터는 정부 소방방재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3년 간 150억원을 투자해 설립됐다. 삼척시가 KCL을 최종 수탁기관으로 선정, 올해 5월부터 위탁운영을 하게 됐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28일 강원도 삼척에서 실화재시험연구센터를 열었다. 김양호 삼척시장(왼쪽 2번째부터), 김경식 KCL 원장, 제대식 국가기술표준원장이 개막끈을 자르고 있다.

이 시험장은 대중소 규모 연소시험이 가능한 시험장비 및 시설을 갖춰 실제 규모의 화재시험을 수행한다. 화재현장을 모사해 건축물 내부의 화재 전파나 피난통로의 확보 등 대형 재난상황 대처기술을 정립할 수 있다.

KCL은 소규모 소재단위에서 대규모 화재성능평가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화재성능평가가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시험기간 및 비용 절감, 시험결과 도출된 신기술 습득이 기대된다.

KCL 김경식 원장은 개소식에서 “실화재시험연구센터가 화재에 대한 근본적 예방대책을 마련하고 화재현장에서의 인명·시설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