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패션테러리스트’ 해명…“협찬 때문에”

[헤럴드경제] 개성이 과한 패션으로 ‘패션테러리스트’ 오명이 붙은 가수 KCM이 이를 해명했다.

KCM은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슈가맨’에서 MC 유재석에게 과거 패션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유재석은 “(KCM이) 활동 당시 재킷을 입어도 맨살에만 입었다”면서 “셔츠 같은 건 입지도 않았다. 조끼하고 비니를 애용했다”고 말했다.

이에 KCM은 “그게 멋인 줄 알았다”면서 “당시 회사 규모가 작아서 협찬으로만 옷을 입었다. 옷이 맞는 게 없어서 그중에 맞는 것만 입다 보니 그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슈가맨’]
[사진=JTBC ‘슈가맨’]

이어 그는 “조끼 안에 입을 게 없으면 조끼만 입고, 긴 팔이 없으면 워머를 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KCM은 과거 방송에서 가슴골이 깊이 파인 민소매 티셔츠, 팔 토시, 바지에 포인트를 준 체인 벨트 등 다소 촌스러운 패션을 선보이며 네티즌 사이에서 연예계 대표 패션테러리스트로 꼽혀 굴욕을 안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