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세상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에 탑재

HP 초슬림 노트북 ‘스펙터’에 LG화학 독자기술 적용 배터리 탑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지난 4월 HP는 세상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인 ‘스펙터’(Spectre)를 공개했다. 13.3인치의 노트북인 스펙터의 두께는 10.4㎜로 AAA 건전지 정도에 불과하다. 이전까지 노트북이 구현 가능했던 두께인 13㎜보다 더 얇고 오래 가는 제품의 혁신 속에는 LG화학의 배터리 기술력이 적용됐다.

LG화학은 29일 월간 뉴스레터 ‘케미 톡톡’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 회사에 따르면 HP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을 개발하기 위해 기존 원형 배터리 대신 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하기로 결정하고 배터리 업체에 관련 기술 구현이 가능한지 문의했다.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에 탑재된 LG화학의 배터리. 1.6㎜의 두께는 동전 두께(1.0㎜)의 1.5배에 불과할만큼 얇지만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켜 용량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사진=LG화학 제공]

이에 LG화학은 독자적인 기술인 ‘스택 앤 폴딩’(Stack & Folding) 방식을 적용해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용 배터리 개발에 성공했고, HP의 신형 노트북 ‘스펙터’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LG화학은 현재까지 어떠한 형태로든 얇게 쌓을 수 있는 계단식 구조의 초슬림 배터리를 HP에 공급하고 있다. 배터리의 두께 1.6㎜는 동전 두께(1.0㎜)의 1.5배에 불과할만큼 얇지만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켜 용량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완충 시 배터리 최대 지속 시간은 약 9시간30분이며, 기존 단일 배터리 방식과 달리 얇은 배터리 두 개를 나눠서 장착한 계단식 배터리 방식을 사용했다. 이를 통해 내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배터리의 지속 시간은 늘리고 부피는 줄일 수 있었다.

LG화학의 특허 기술인 스택 앤 폴딩은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 분리막, 음극재 등을 층층이 쌓아서 접은 뒤 전해질을 주입하는 형태로 배터리를 만드는 방식이다.

LG화학 측은 “모양을 변형하는 것이 불가능해 공간 활용에 한계가 있는 일반 배터리 제조사의 와인딩(winding) 기술과 달리 스택 앤 폴딩 기술은 전극을 셀(cell) 단위로 잘라 쌓고 접음으로써 2㎜ 미만의 초슬림 배터리를 구현할 수 있다”며 “500회 충ㆍ방전 후에도 전극의 변형이 없기 때문에 성능이 일정하게 유지돼 안전성에도 우위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1998년 국내 최초로 리튬이온 배터리를 생산한 이후에도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전지 시장에서 경쟁사보다 앞선 다양한 배터리를 개발해왔다.

2013년 하반기 ‘스텝’(Step), ‘커브’(Curve), ’와이어’(Wire) 배터리를 개발한 이후, 소형 전지 부문의 신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프리 폼 배터리’(Free form battery) 부문에서 불과 2년 만에 고객사를 13곳 이상으로 대폭 확대하며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LG화학은 소형 전지 부문에서 지속적 기술 혁신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육성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육각 형태의 스마트워치(Smart-watch)용 ‘헥사곤 배터리’(Hexagon battery)를 개발해 양산 중이다.

또 고객사(社)의 수요에 따라 가운데 구멍이 뚫린 ‘ㅁ’자형 등의 배터리 신제품도 수년 내 개발을 완료해 양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들을 휴대폰, 노트북 등 IT 제품에 적용할 경우, 내부 공간 활용 극대화를 통해 기존의 사각형 배터리를 사용할 때 보다 평균 20% 이상의 용량 증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전동공구, 가든툴(Garden tool), 전기자전거 등 소형 전지 부문의 신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며 시장점유율을 대폭 확대하는 등 관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비(非) IT분야 시장 공략을 위해 원통형 배터리 신제품 ‘20650’도 연내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20650’은 지름 20㎜, 길이 65㎜인 제품의 규격을 의미하는 것으로, 기존 배터리 표준 제품인 ‘18650’(지름 18㎜, 길이 65㎜) 제품보다 용량을 24% 이상 대폭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최근 드론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전세계 소형 전지 시장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LG화학과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은 관련 시장 공략을 강화, 배터리 분야 ‘글로벌 넘버 원’의 지위를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간다는 전략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