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와 삼성전자 차세대 인메모리 플랫폼 개발 손잡았다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SAP는 삼성전자와 ‘차세대 인메모리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SAP의 인메모리 플랫폼인 ‘SAP HANA’를 사용하는 고객사에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초고속ㆍ초고용량 D램 모듈 및 차세대 인메모리 기반의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센터를 구축한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 구축될 공동 연구센터에서는 글로벌 고객사에 양사가 공동 개발한 차세대 고성능 솔루션을 평가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영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사장은 “삼성전자는 최고 성능의 초고용량 메모리를 적기에 공급함으로써 고성능ㆍ초절전 IT 시장의 변화를 지속 선도해왔다”며, “향후 SAP와 함께 글로벌 고객의 선호와 요구에 적합한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개발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빠르게 성장시킬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AP는 삼성전자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차세대 D램 모듈에 기반한 SAP HANA의 빠른 데이터 분석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를 통해 고객사들이 단일 서버로 최대 24TB급의 인메모리 플랫폼을 구현해 높은 IT 투자 이익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베른트 로이커트 SAP 제품 및 혁신 담당 경영 이사회 임원은 “삼성전자는 SAP의 전략적 파트너로, 양사는 다양한 분야에 걸친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협력하며 전 세계 혁신을 함께 주도한 바 있다”며 “SAP HANA의 성능 발전과 혁신의 기회로 삼아 이를 통해 SAP는 고객사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든든한 동반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SAP는 2010년 테라바이트(TB)급 인메모리 플랫폼인 SAP HANA를 상용화해 출시한바 있다. 2015년에는 다양한 산업, 업무 기능, 역할 전반에 걸쳐 비즈니스 프로세싱의 가속화를 위해 S/4HANA를 새로 출시했다.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