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새 걸그룹 4명 확정, 그룹 명은 ‘블랙핑크’… “데뷔 막바지 작업 중”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멤버는 물론 숫자도 베일에 가려있던 YG의 새 걸그룹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9일 오전 YG 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새 걸그룹 ‘블랙핑크’의 최종 멤버 제니, 지수, 리사, 로제의 완전체 모습을 처음 공개했다.

블랙핑크는 YG에서 2NE1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멤버 공개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 관계자는 “양현석 대표가 당초 9명 정도의 걸그룹을 기획하려고 했으나 4명으로 확정하고 이들의 역량을 키우는 데 집중해 왔다”며 “YG의 메인 프로듀서인 테디를 블랙핑크의 전담 프로듀서로 지목했다”고 밝혔다.

YG는 “현재 블랙핑크가 3편의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인데다 해외 유명 안무가 4명이 첫 데뷔곡 안무를 짜는 등 데뷔 막바지 준비 작업 중”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