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앞세워 전국투어 추진…‘철수’해도 여전히 안철수 당?

의원총회서 비대위 구성 등 논의
‘지지세 회복’내달부터 전국투어
일부선 “실질적 리더”평가 여전

안철수ㆍ천정배 공동대표의 사퇴 후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한 국민의당이 30일 의원 총회를 열고, 당 수습 방안과 비대위원 구성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국민의당은 이날 의총에서 당 지지세 회복을 위해 안ㆍ천 전 대표를 전면에 내세운 전국 투어를 오는 7~8월께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대표직을 내려놓은 안 전 대표에 대해 “실질적 리더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향후 비대위 구성과 운영과 함께 당 수습 방안에도 안 전 대표가 적극 개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을 열고 의총에서 당 수습책과 비대위 구성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안, 천 전 대표와 국민의당의 이미지가 많이 겹쳐 있는 상태다. 지방조직 강화와 국민들에게 새로운 노력을 한다는 차원에서 7~8월 시기에 전국 투어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했다.

또 “총선 이후 착근이 제대로 안된 지역 조직이 있으며, 조직강화특위를 만들었지만 (그게 잘) 안 돼 있는 상태”라면서 “당에 대한 기대는 높은데 국민들과 제대로 스킨십이 안됐다. 당의 상징성이 있는 분들이 순회에서 지역간담회를 하는 계획을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지방 순회에 두 대표가 포함되냐는 질문에 “그런 분들도 포함이 된다”고 했다.

의총에서는 비대위원 구성에 대한 논의도 오갔다. 외부 인사들을 발탁해 비대위원을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변인은 “(비대위 구성에 대한)이야기가 있었지만, 비대위 인선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부분은 조금 더 의견 수렴을 거쳐서 하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총에서 “비대위 체제를 언제까지 할 것인가 로드맵을 제시해 달라”고 의원들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표 사퇴로 이어진 리베이트 파동이 인사에 불만을 품은 당내인사의 제보가 발단이 됐다는 이야기도 있는 만큼 이날 의총에서는 이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박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 발언에서 인사를 최소화해서 당직자들의 동요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의총에 안ㆍ천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의총에 앞서 열린 정책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석한 뒤 서둘러 자리를 떴으며 천 전 대표는 워크숍과 의총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워크숍 직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일정을 묻는 질문에 “평의원으로서 국민의당을 위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가 평의원으로 돌아가겠다고 누차 강조한 것과는 달리, 향후 국민의당과 비대위는 안 전 대표를 중심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실제로 박 비대위원장은 의총 참석 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전 대표가 당을 완전히 떠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실질적 리더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목표로 하던 대권가도를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일을 할 때 아무래도 당의 조직을 이용해 활동할 것 아닌가”라며 “안 전 대표와 당은 함께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병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