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시간선택제 지원금 월 60만원 인상 추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정부가 추진중인 여성의 결혼ㆍ임신ㆍ출산부터 자녀 양육ㆍ교육까지 이어지는 일ㆍ가정 양립 선순환 시스템 구축의 핵심과제인 시간선택제 일자리와 관련, “시간선택제 확산을 위해 현재 1인당 월 40만원의 지원금을 월 60만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시간선택제 일자리 모범기업으로 꼽히는 인천국제공항 내 에어코리아를 방문해 임직원과 인천공항 관계자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박 대통령은 시간선택제 도입으로 경력단절 없이 아이를 돌보며 일할 수 있게 됐다는 참석자들의 사연을 들은 뒤, “오늘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보니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근로자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 아이, 부모님 등 온 가족이 행복해지고 기업 경쟁력도 개선되는 두루두루 좋은 일자리”라며 “대한민국에서는 출산ㆍ육아 등을 이유로 여성이 일하다 그만두는 경력단절이 더 이상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지원을 통해 모든 근로자가 일ㆍ가정 양립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시간선택제, 맞춤형 보육, 초등돌봄교실, 재택근무제 등 다양한 제도를 연계해 필요한 사람이 눈치보지 않고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여성이 직장을 그만두지 않고 일하기 위해서는 전일제에서 시간제, 다시 전일제로 일할 수 있는 선순환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나라는 ICT가 발전한 국가로서 재택근무를 도입하고 확산시키는 것도 일ㆍ가정 양립에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특히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퇴직을 준비하는 장년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좋은 제도인 만큼 모든 근로자와 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모범사례를 널리 보급하는 등 홍보를 대폭 강화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 도입 효과와 관련해 “직원의 업무만족도가 높아지고 숙련된 인력이 육아 등으로 퇴직하는 일이 줄어들어 공항 전체적인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게 됐다”며 “인천공항이 11년간이나 세계 1등 공항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시간선택제 운영을 통한 서비스 질 제고도 한몫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24시간 운영하는 인천국제공항이야말로 시간선택제를 운영하기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은 “비행기 티켓팅이 집중되는 시간에 맞춰 시간선택제 근로자를 투입해 최상의 컨디션을 갖고 서비스하는 것이 고객 입장에서 매우 만족스러운 서비스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대한한공 뿐만 아니라 다른 계열사로도 시간선택제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