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부장관 “韓日, 핵보유 추진하면 세계 핵 경쟁 뛰어들 것”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핵위협으로 국내에서 독자 핵무장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에서 한국과 일본 등이 핵보유를 추진하면 세계가 핵경쟁에 들어설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은 29일(현지시간)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국 동맹의 가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만약 (역내) 안보가 보장되지 않는다면 한국과 일본처럼 선진화된 나라들은 핵무기 보유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어 “한일 양국은 물론 지난 수십년 동안 그런 상황을 피하려고 노력해 왔다”며 “만약 (한일 양국이) 핵무기 보유를 추진한다면 세계를 역내 핵무기 경쟁에 뛰어들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이는 미국과 한ㆍ일 양국간 동맹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국의 양국에 대한 핵우산 제공이 역내 평화 유지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링큰 부장관은 아울러 한국과 일본의 사례를 들며 미국은 동맹국들이 오늘날의 도전에 걸맞은 적절한 비용과 책임을 분담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관련, “최근 3년간 일본이 국제안보에서 더 많은 역할을 하도록 미일 방위협력지침을 개정하고 양국과 주둔 미군을 돕기 위한 새로운 협정을 체결했다”고 했다.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과 일본을 겨냥해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하며 버락 오바마 정부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는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블링큰 부장관은 또 “미국의 동맹ㆍ동반자 네트워크는 우선 미 국민의 이익과 안전, 안보를 위한 것이지만 그 혜택은 다른 나라와 국민에게로 확대된다”며 “이후 또다시 미국에 이익을 가져다주고 미국의 국제적 지위를 강화시킨다”고 강조했다.

이어 “친구와 파트너, 동맹이 있어야 미국민은 더욱 안전하다”면서 “미국이 월등한 군사력을 앞세워 일방적으로 움직이면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미국이 혼자서 전쟁을 하지 않는 데는 전략과 전술, 정치적 가치가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